김포시, 미세먼지 저감대책 중간용역보고회 '미진'

용역맡은 안양대 '측정자료도 없고 악취 및 온실가스에 초점' 지적받아

강성덕 기자 | 기사입력 2020/11/26 [13:09]

김포시, 미세먼지 저감대책 중간용역보고회 '미진'

용역맡은 안양대 '측정자료도 없고 악취 및 온실가스에 초점' 지적받아

강성덕 기자 | 입력 : 2020/11/26 [13:09]

▲ [사진 촐처 김포시]     ©



[디스커버리뉴스=강성덕 기자] 지난 20일 열린 김포시의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연구용역 중간보고회가 미진해 최종결과가 늦춰질 것으로 보인다. 

연구용역을 맡은 안양대학교 측이 농축산 부분의 악취 및 온실가스에만 초점을 맞춰 미세먼지와 관련한 조사가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포시가 용역발주한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연구용역' 중간보고회치고는 아쉽다는 주장이 불거질만한 대목이다.


지난 2018년 '미세먼지 최악'이라는 오명에 앞서 전년도인 2017년 '혼잡도지수 1위'라는 불명예를 탈피하기 위해 민선7기 김포시가 '맑은 공기 마실 권리'를 시민들에게 되찾아주기 위해 열일 중이지만 역부족인 듯 하다는 우려다.


용역을 맡은 안양대 측이 미세먼지 발생 지도 등 기본적인 데이터베이스가 우선해야 하는데 김포시에서 자체적인 데이터를 구축할 시 엄청난 비용과 시간이 필요하다며 현재로서는 시민들의 저감대책 요구를 만족시킬 수 어렵다고 밝혔다. 게다가 환경부의 CAPSS(대기오염물질 배출량 통계)가 2016년 발표자료라 현재의 미세먼지 데이터에 적용시키기에 맞지 않다고 했다.


이날 열린 중간보고회에는 정하영 김포시장을 비롯해 시 관계자 16명과 전문기관 5곳, 용역사 2명 등 22명이 참여했다.


정하용 김포시장은 보고회에서 "미세먼지 데이터를 축적할 수 있는 방법이 있는지와 인구 증가에 따른 추가연구가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또 공장이 많으면 미세먼지도 높을 것이라 생각한다. 실제로 공장이 많은 통진읍보다 고촌이나 사우동의 농도가 더 많이 나오는데 이런 현상이 산업단지 영향인지, 바람의 영향인지 등 실질적인 실천대책들을 제시해 달라"고 요청했다.


회의 중 이정미 환경과장은 "보고회 자료 중 미세먼지 발생업체가 특별히 없다고 했는데, 측정자료가 뒷받침되지 않았다"며 아쉬워했다.


조남옥 환경국장은 "직화구이같은 새로운 도시형 오염원이 추가 발생하면서 새로운 부분의 연구가 필요하다"고 제안했고 "가금류나 반려동물 등에서 발생하는 날림은 미세먼지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질문하기도 했다.


권현 환경과장도 "환경부 CAPSS 자료가 과거 가장 최근 자료인데, 현실적 저감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최신 데이터가 절실하게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이어 이진관 클린도시과장은 "김포시가 운영 중인 노면청소차량에 미세먼지 간이측정기를 부착하면 효과적인 데이터를 수집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제안했다.


전문위원인 김포대학교 박경북 교수는 발표자료가 대기에 치우친 부분이 있으며 점오염원뿐만 아니라 생활 속 미세먼지 등 비점오염원에 대한 관리방안도 체계적인 정리가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26일, 김포시 기후대기팀 이한재 팀장은 "김포시의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용역은 2019년 7월부터 올 12월까지로 예정도 있었지만 중간보고회에서 미진한 점이 나타나 올해를 넘길 것 같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