씽씽, 도로교통공단과 데이터 기반 개인형 이동장치 교통안전 가이드라인 개발 업무협약

정기환 기자 | 기사입력 2020/11/27 [00:10]

씽씽, 도로교통공단과 데이터 기반 개인형 이동장치 교통안전 가이드라인 개발 업무협약

정기환 기자 | 입력 : 2020/11/27 [00:10]

▲ 사진= 씽씽, 도로교통공단과 데이터 기반 개인형 이동장치 교통안전 가이드라인 개발 업무협약    
  © 씽싱 제공


[디스커버리뉴스=정기환 기자]

▶ 도로교통공단과 교통 가이드라인 및 안전한 공유 킥보드 이용 환경 조성 위한 MOU 체결
▶ 씽씽의 이용자 및 사용 데이터 활용, 사고 및 위험요인 분석한 실효성 있는 안전 대책 마련 
▶ 씽씽 지역운영사업자 모집, '상시'로 변경…안정적인 지역 확장 속도  
 
국내 대표 공유 킥보드 ‘씽씽’이 도로교통공단과 개인형 이동장치 교통안전 가이드라인 공동 개발에 나선다. 
 
씽씽의 운영사 피유엠피(대표 윤문진)가 최근 도로교통공단(이사장 윤종기)과 데이터에 기반한 교통안전 가이드라인과 안전하고 편리한 친환경 모빌리티 도로안전환경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씽씽은 도로교통공단에 지역별 PM(Personal Mobility, 퍼스널 모빌리티) 이용자 사용 행태 및 개인형 이동장치 사고 등 통계 자료를 제공한다.

도로교통공단은 이를 활용해 안전사고 위험 요인을 분석, 안전 대책과 가이드라인을 연구한다. 이밖에 씽씽은 도로교통공단과 함께 안전캠페인을 공동 기획해 관련 활동에 수반되는 안전장비를 지원하는 등 사용자 안전 캠페인 활동을 펼친다. 
 
더불어 지역별 교통안전 현장 캠페인과 사고예방활동 등에 수반되는 장비, 안전장구를 지원하기로 약속했다. 
 
씽씽은 도로교통공단을 비롯해 다양한 기관 및 지자체와 공동으로 올바른 공유 킥보드 이용 문화 확산을 위해 힘쓰고 있다. 서울시와 강남구, 송파구, 광진구, 광주광역시, 용인시 등과 이용자 및 보행자 안전, 바른 주차를 주제로 업무협약 및 공동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윤문진 피유엠피 대표는 “국내 최대 공유 킥보드 데이터에 기반한 실효성 있는 이용자 및 보행자 안전 대책을 수립하기 위한 초석”이라며 “도로교통공단과 공동연구는 물론, 다양한 캠페인, 교육 협력에 힘쓸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씽씽은 그동안 정기적으로 운영되던 지역 운영 사업자 모집을 상시로 변경한다. 지역별 파트너십을 더 많이 늘려 지역 확장을 빠르게 이뤄내기 위해서다. 지역 운영 사업자는 피유엠피로부터 씽씽 기기와 플랫폼, 운영 노하우를 지원 받아, 해당 지역에서 씽씽을 직접 운영할 수 있다.

최소 운영기기수는 100대이며, 씽씽 홈페이지내 파트너 지원하기를 통해 접수가능하다. 현재 씽씽의 지역사업자는 광주, 전주, 부산, 진주, 원주, 대구, 충남 천안과 충북 청주, 강원도 춘천, 경기도 안산, 대전, 울산, 경주, 거제 등 다양한 지역에서 활동하고 있다. 



<정기환 기자  jeong9200@sundog.kr>
정기환 편집부국장 (여행.레져 전문기자) : jeong9200@gmail.com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