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겹살 창업 브랜드 '화로상회', 코로나19 극복 위한 지원 시스템 선봬

박정길 기자 | 기사입력 2021/01/07 [09:01]

삼겹살 창업 브랜드 '화로상회', 코로나19 극복 위한 지원 시스템 선봬

박정길 기자 | 입력 : 2021/01/07 [09:01]

삼겹살 창업 프랜차이즈 화로상회는 코로나19 경기불황을 정면 돌파하기 위한 지원 시스템을 선보인다고 7일 밝혔다. 
 
본사 관계자는 "어려운 시기 안정적으로 창업을 시작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지원 시스템을 구성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업종전환, 신규 창업 등 창업 초기 부담 비용을 줄이기 위해 가맹비와 교육비, 인테리어, 매장 집기 등이 포함된 개설비용을 합리적으로 구성했다"라고 말했다. 
 
'무한리필 고깃집은 적은 비용으로 값싼 고기를 많이 먹는다'는 선입견을 깨기 위해 수입육을 육질 관리 시스템을 통해 제공하고 있다.
 
관계자는 "전문적인 기술이나 경험이 없다 할지라도 본사의 체계적인 시스템 하에 누구나 매장을 운영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라고 전했다.
 
한편, 무한리필 고깃집 ‘화로상회’는 코로나 19 경기불황을 극복하기 위한 상생 활동을 인정받아 공정거래위원회 산하 한국 공정거래 조정원으로부터 ‘착한 프랜차이즈’로 인증받은 바 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