맘스터치, 현장중심·고객중심 경영 확대

이병윤 사장 취임 후 '고객 안전 위한 위생 강화'

강필원 기자 | 기사입력 2021/01/12 [09:53]

맘스터치, 현장중심·고객중심 경영 확대

이병윤 사장 취임 후 '고객 안전 위한 위생 강화'

강필원 기자 | 입력 : 2021/01/12 [09:53]

▲ [자료 사진 출처 맘스터치]     ©


버거·치킨 브랜드 맘스터치를 운영하는 해마로푸드서비스(대표 이병윤)가 지난해 6월 이병윤 사장 취임 후, 발표한 현장중심·고객중심 경영전략이 진행 중이며 고객 안전 위한 위생 강화에 힘쓰고 있다고 밝혔다.
 
맘스터치는 신선한 냉장 패티 사용과 주문 후 조리하는 '애프터 오더' 방식을 고수하는 오랜 고집과 원칙으로 소비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특히 지난 6월 20여년 간 외식업계에 종사한 전문가인 이병윤 사장이 취임한 이후, 현장 및 고객 중심 경영의 일환으로 식품 위생 및 안전 강화를 위한 노력에 힘써왔다. 
 
실제로 지난 6월부터 식품 위생 강화 및 점검을 전담으로 하는 QA(Quality Assurance) 부서를 신설, 수시로 매장 위생 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10월에도 해당 부서의 전문인력들이 매장 방문 및 위생 강화 안내를 실시했다.
 
이외에도 맘스터치는 신규 가맹점주를 대상으로 식품 안전 교육을 의무적으로 실시하는 것은 물론, 자체 '식품 안전 절차 검증서'를 만들어 가맹점주가 스스로 식품 안전과 보건 당국 규정을 준수할 수 있도록 안내하고 있다. 해당 식품 안전 절차 검증서에는 보건 및 위생, 청소, 식품 보관, 해충 등 식품 안전에 관련된 모든 항목이 명시돼 있다. 
 
뿐만 아니라 본사 지원센터 담당AC(Area Coach)가 맘스터치 매장에 정기적으로 방문해 위생 상태를 주기적으로 체크하고 있다. 지난 해 초부터는 코로나19 감염에 대비해 고객과 가맹점 임직원의 건강을 위한 ‘코로나 19 예방 안전 수칙 마련 및 위생 강화’에도 앞장 선 바 있다. 
 
12일, 맘스터치 관계자는 "내부 QA나 CS 등을 통해 식품위생 점검 실태를 파악해본 바에 따르면 전체 가맹점 수 대비 위생 위반 건수가 타 업체 대비 높은 편은 아니나, 위생 강화 조치를 통해 효과가 조금씩 나타나고 있는 상황"이라며 "고객 안전과 관련된 문제라면 한치도 타협이나 소홀함이 없어야 한다는 것이 기본 경영 방침이며, 앞으로 식품 위생과 안전에 더욱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