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만생 역사문화진흥원장, 제주세계유산본부에 소암 선생 작품 기증

- '城山日出峯' 서예작품 1점

정기환 기자 | 기사입력 2021/01/13 [14:59]

강만생 역사문화진흥원장, 제주세계유산본부에 소암 선생 작품 기증

- '城山日出峯' 서예작품 1점

정기환 기자 | 입력 : 2021/01/13 [14:59]

사진= 강만생 역사문화진흥원장, 소암 선생 작품 기증


[디스커버리뉴스=정기환 기자] 제주특별자치도 세계유산본부는 1월 12일 강만생 원장으로부터 소암 현중화 선생의 ‘城山日出峯’ 서예작품 1점을 기증받았다고 밝혔다.

소암 현중화 선생은 제주가 낳은 서예계의 거목으로 음양의 조화가 탁월하고 모든 서체를 자유자재로 구사했으며 소위 소암체로 일컬어지는 행초서에 일가를 이루었다.

이번에 기증받은 작품은 소암 선생 작품 중 흔하지 않은 예서체로 쓰여졌으며 소암 선생의 독특한 필체가 돋보인다.

110147cm 크기의 대작으로 지난 2000년 당시 새천년 해맞이를 기념하기 위해 성산일출봉 입구에 설치한 ‘城山日出峯’ 비석 글씨의 원본 작품이다.

작품의 자호를 서귀소옹으로 쓰신 것으로 보아 완숙기에 접어든 80세 이후에 쓰신 작품으로 추정된다.

기증 작품은 제주세계자연유산센터 내에 전시해 소암 선생의 예술혼을 기리고 유산센터를 찾는 관람객들에게 세계자연유산인 성산일출봉의 가치를 널리 알려 나갈 예정이다.

강만생 원장은 “개인이 소장하는 것보다 이 작품이 가장 빛을 발할 수 있는 곳에 전시해 소암 선생의 묵향이 제주도를 넘어 전 세계로 널리 퍼져나가길 희망한다“고 기증 소감을 밝혔다.



<정기환 기자  jeong9200@discoverynews.kr>
정기환 편집부국장 (여행.레져 전문기자) : jeong9200@gmail.com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