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설 명절 농·축산물 가격안정에 총력

다음달 10일까지 수급대책상황실 운영…수급상황 모니터링

강필원 기자 | 기사입력 2021/01/21 [11:10]

농협, 설 명절 농·축산물 가격안정에 총력

다음달 10일까지 수급대책상황실 운영…수급상황 모니터링

강필원 기자 | 입력 : 2021/01/21 [11:10]

▲ 농협이 설 명절을 앞두고 주요 농축산물 공급확대와 선제적 수급안정을 위해 다음달 10일까지 '농축산물 수급대책 상황실'을 운영함에 따라 20일 농협중앙회 본관에서 하명곤 판매유통본부장(오른쪽)을 비롯한 임직원들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사진 농협 제공]     ©



[디스커버리뉴스] 농협(회장 이성희)은 설 명절을 앞두고 주요 농축산물 공급확대 및 선제적 수급안정을 위해 다음달 10일까지 '농축산물 수급대책 상황실'을 운영한다.


농협은 상황실 운영기간 동안 주요 성수품인 채소(배추, 무), 과일(사과, 배), 축산물(소, 돼지, 닭, 계란), 임산물(밤, 대추) 등 10개 품목의 수급상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채소·과일은 농협의 계약재배물량을 활용하여 평시대비 최대 2배까지 출하를 확대한다. 또한 축산물은 농협공판장 도축물량을 평시대비 최대 1.4배까지 확대하여 공급할 예정이다.


또한 전국 하나로마트를 통해 중·소과로 구성된 알뜰과일 선물세트 5만개를 공급하며 '하나로마트 설 명절 농축사물 대잔치'를 실시해 1월 28일부터 2월 11일까지 농축산물, 제수용품, 설 선물세트 등 1,300여개 품목을 할인하여 판매한다.


뿐만 아니라, 소비자가 안심하고 우리 농축산물을 구입할 수 있도록 식품안전종합상황실」을 설 명절 기간동안 운영하여 농협의 전 사업장을 대상으로 원산지 표시, 유통기한, 청결상태 등의 식품안전 특별점검을 실시한다. 주요 성수품 110개 품목을 주기적으로 수거하여 식중독균 등의 안전검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농협경제지주 장철훈 농업경제대표이사는 "최근 폭설과 한파 등으로 주요 농산물이 대체로 높은 가격을 형성하고 있으나, 설 기간 중 공급확대, 특별판매 등을 통해 농업인은 제 값을 받고 소비자들은 저렴하게 구입해 풍요로운 설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농협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소비자들도 우리 농업·농촌을 위해 우리 농축산물을 많이 애용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