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시, 제1회 신장상권진흥협의회 회의 개최

김 시장, ‘지역상권 위한 세 가지 활성화 방향’ 언급하며 상인들의 동참 당부

이명수 기자 | 기사입력 2021/04/07 [15:23]

하남시, 제1회 신장상권진흥협의회 회의 개최

김 시장, ‘지역상권 위한 세 가지 활성화 방향’ 언급하며 상인들의 동참 당부

이명수 기자 | 입력 : 2021/04/07 [15:23]

▲ 하남시 상권진흥센터 주관 신장상권진흥협의회 열고 사업계획안 등 의결     


하남시는, 지난 6일 하남시 상권진흥센터 주관 아래 김상호 하남시장, 상인, 상권유통 관련 전문가, 유관기관 및 지역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제1회 신장상권진흥협의회’를 개최했다.

협의회는 박선규 신장전통시장 부회장을 위원장으로 선임하고, 1차년도(2021년) 사업 계획안, 신장상권진흥구역 상인기획단 구성 및 운영 등 3개 안건에 대해 심의·의결했다.
 
1차년도 사업계획은 상권진흥구역 간판 조성, 디자인 거리조성 등 환경개선 분야(H/W) 3개 사업과 상권·도시재생 협업체계 구축, 상인교육 등 활성화(S/W) 분야 7개 사업을 계획하고 있다.
 
신장상권진흥구역 사업은 올해부터 24년까지 신장전통시장, 석바대상점가 등 장리단길을 포함한 4만 7426㎡ 대상지에 매년 10억 원씩 총 40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상권을 활성화하려는 사업으로, 지난 해 도 공모사업에 선정돼 도비 20억 원을 확보한 바 있다.
 
한편 이날 협의회에 참석한 김상호 시장은 코로나19 등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권을 위해 세 가지 활성화 방향을 언급했다.
 
김시장은 “첫 번째는 상권 활성화를 위해 지역화폐를 확대 발행해 오고 있다”며, “작년 1240억 원 발행으로 전년 166억 원 대비 750% 증가해 도내 인구수 대비 전체 2위, 순수 발행액으로는 7위를 기록했다”고 말했다.
 
이어 “시민들께서 윤리적이고 합리적 소비로 동참해 주셔서 가능했고, 앞으로도 지역화폐 발행액을 늘려나가겠다”고 밝혔다.
 
또 “두 번째는 도시재생을 통해 상권을 활성화해 나가겠다”라며, “경기도 공모를 통해 획득한 지원금으로 덕풍동 시민행복센터, 신장동 도시재생 뉴딜사업 등 원 도심 도시재생을 통해 상권을 보다 활성화시키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세 번째는 얼마 전 개통한 지하철 5호선과 향후 개통되는 지하철 3호선의 환승시스템 도입으로 유동인구를 늘려 상권을 활성화해 나가겠다”라며, “교산신도시의 아픔을 치유하면서, 원 도심을 미사·감일·위례·농촌동을 잇는 중심으로 세우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시는 대규모·준대규모 점포의 등록을 제한하는 조례 제정 등 지역상권 보호하는 조치들도 병행 추진하고 있다”며, “함께 살아야 어려움을 돌파할 수 있고, 같이 살아야 풍요로워질 수 있는 만큼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해 상인 여러분들의 적극적인 동참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