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번째 확진자 2차 조사 결과 집에서 자발적 격리 확인

택시기사 3명 격리 완료…항공기 탑승객·승무원·발열감시원 격리조치 중

김대훈 기자 | 기사입력 2020/03/26 [15:21]

7번째 확진자 2차 조사 결과 집에서 자발적 격리 확인

택시기사 3명 격리 완료…항공기 탑승객·승무원·발열감시원 격리조치 중

김대훈 기자 | 입력 : 2020/03/26 [15:21]

제주특별자치도


[투어타임즈] 제주특별자치도는 도내 7번째 코로나19 확진자인 A씨에 대한 2차 역학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A씨는 지난 25일 오후 11시 30분경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제주대학교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제주도의 역학조사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3일 유럽에서 출발하고 두바이를 경유하는 항공편을 이용해 24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A씨는 이어 이날 오후 8시 50분 김포 출발 아시아나 항공편을 이용해 같은날 오후 10시 제주도에 입도했으며 택시를 이용해 제주 시내 소재 집으로 귀가했다.

또, A씨는 입국 당시 유럽입국 무증상자로 분류돼 능동감시 대상이었으며 가족 없이 혼자 집에 머무르며 스스로 자가격리를 지켜온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25일 오전 10시경 택시를 이용해 제주보건소를 방문해 검사를 받은 후 택시를 이용해 귀가했다.

A씨는 현재까지 무증상이며 기저질환도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유럽에서 제주로 오는 내내 마스크를 착용했다고 진술했다.

제주도는 A씨가 이용한 택시기사 3명을 격리조치 했으며 A씨의 자택과 택시 등에 대한 방역·소독을 마쳤다.

또 제주도는 A씨가 입도 당시 접촉했던 비행기 승객 28명과 승무원 2명, 발열감시원 2명에 대한 신원을 확보하고 격리 조치 중이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