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구, 폭염 선제적 대응…무더위 그늘막 100개 설치

- 무더위 그늘막 100개 운영… 사전 점검 완료, 전담관리자 지정해 체계적 관리

최지연 | 기사입력 2020/05/04 [09:18]

영등포구, 폭염 선제적 대응…무더위 그늘막 100개 설치

- 무더위 그늘막 100개 운영… 사전 점검 완료, 전담관리자 지정해 체계적 관리

최지연 | 입력 : 2020/05/04 [09:18]

사진= 영등포구, 폭염 선제적 대응…무더위 그늘막 100개 설치


[투어타임즈=최지연 기자] 영등포구가 다가오는 여름철에 대비해 무더위 그늘막 100개를 설치하고 쿨링포그를 3곳으로 확대 운영한다.

기상청에 따르면 1980년대 연평균 9.4일이었던 폭염 일수는 최근 10년 동안 15.5일로 급증하고 2018년에는 31.4일에 달하며 이상기후 현상이 심화되고 있다.

올해 역시 역대급 더위가 예상되는 만큼 구는 구민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폭염 예방책 마련에 총력을 기울인다.

우선 구는 횡단보도, 버스정류소 등에 무더위 그늘막 90개를 설치 완료했으며 10개를 추가 조성해 5월 중에는 그늘막이 100개로 확대된다.

‘무더위 그늘막’은 교통신호, 대중교통 등을 기다릴 때 햇빛을 피할 수 있도록 마련된 장소로 구는 안전을 위해 4월 중 사전 점검을 모두 마쳤으며 10월 말까지 지속 운영할 예정이다.

5월 중에 새로 설치하는 무더위 그늘막 10개는 유동인구가 많고 직사광선 노출 우려가 높은 장소에 조성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그늘막에 부착된 안내표지판은 반사지로 제작돼 야간 시인성을 높였으며 관리번호, 설치연도, 관리부서 및 연락처 등이 기재돼 체계적인 관리가 가능하다.

또한 무더위 그늘막 전담관리자를 동별로 지정하고 그늘막 상태 통행 불편사항 그늘막 불법 점용 등을 주 2회 이상 점검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정수된 물로 안개비를 분사하며 주변 온도를 낮추는 ‘쿨링포그’를 3개소에서 운영한다.

작년 문래공원에 조성한 쿨링포그의 호응도가 높아 올해는 대림어린이공원, 당산공원에 확대 설치한다.

이외에도 친환경 나무 그늘막인 그늘목을 지역 내 5~6개소에 추가 설치하며 구민들이 쉬어갈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할 예정이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매년 이상기후가 심화되고 여름철 폭염으로 인한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며 “영등포구는 구민들이 건강한 여름을 날 수 있도록 지원책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