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천군, 문화체험의 도시로 다시 태어나다.

- 2021년 문화재 활용 공모사업 3개 선정

최지연 | 기사입력 2020/09/18 [15:23]

서천군, 문화체험의 도시로 다시 태어나다.

- 2021년 문화재 활용 공모사업 3개 선정

최지연 | 입력 : 2020/09/18 [15:23]

사진= 서천군 문화체험의 도시로 다시 태어나다


[투어타임즈=정기환 기자] 서천군은 문화재청이 주관한 ‘2021년 문화재 활용 공모사업’에 향교서원 활용사업 등 총 3개 사업이 선정됐다고 18일 밝혔다.

작년에 선정된 1개 사업과 올해 신규로 2개 사업이 추가됐다.

선정된 사업은 향교·서원 활용사업 고택·종갓집 활용사업 생생문화재 사업으로 국·도비 총 2억 5085만원을 확보하게 됐다.

향교·서원 활용사업은 2년 연속 지역 문화재 활용사업 평가에서 우수 사업으로 선정돼 문화재청장상을 받은 바 있다.

2021년에는 교과연계 체험인 ‘문헌서원 유생의 하루’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고택·종갓집 활용사업은 전통 생활방식을 담은 공간적 무대에 교육 사업가 이하복 선생의 삶과 철학을 녹여낸 다양한 체험과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해 전통문화를 쉽고 재미있게 체험할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생생문화재 사업 ‘모여봐요 동백의 숲’은 온 가족이 함께 즐기는 다양한 교육 콘텐츠로 천연기념물 제169호인 동백나무숲의 가치를 홍보, 활용하는 프로그램이다.

노박래 군수는 “이번에 선정된 문화재 활용사업을 통해 지역의 문화 콘텐츠를 개발해 문화재 활용도를 높이고 군민들에게 다양한 문화체험의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라며 “향후 서천군이 역사·문화와 생태가 어우러진 품격 있는 문화관광도시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정기환 기자  jeong9200@sundog.kr>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