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화수분인도네시아 . 언젠가 꼭 가야할 인도네시아여행 버킷리스트 7곳

정기환 기자 | 기사입력 2021/01/25 [01:01]

[칼럼] #화수분인도네시아 . 언젠가 꼭 가야할 인도네시아여행 버킷리스트 7곳

정기환 기자 | 입력 : 2021/01/25 [01:01]

[디스커버리뉴스=정기환 기자] 코로나는 전 세계인들의 발을 동시에 묶어버렸지만, 여행에 대한 간절함과 아쉬움은 나날이 커져만 간다.

언제든 가능하다고 생각했기에, 일상으로 여겼던 여행, 바쁘다는 핑계로 늘 ‘다음에…’로 미뤄뒀지만 이제 더 이상 그럴 수 없다는 걸 너무 마음 아프게 깨달았다.

다시 안전한 여행이 가능해진다면, 버킷리스트에 적어 두었던 여행지들을 더 늦기 전에 아낌없이 다녀올 생각이다. 
 
​만약 아직도 인도네시아에 대해서는 발리 외에 아는 곳이 거의 없다면, 코로나가 끝나기를 기다리며 차분하게 공부해보면 어떨까.

당분간은 자유롭게 국경을 넘나들 수 없을 터라 한 나라 안에서 다채로운 풍경, 해양세계, 문화를 만날 수 있는 인도네시아는 앞으로 더욱 주목받게 될 것이다. 
 
현지인들이 추천하는 인도네시아에서 꼭 가봐야 할 최고의 명소 7곳을 영상과 함께 소개한다. 당장 달려가고 싶겠지만, 지금은 꿈꾸고 준비하고, 여행이 가능해지면 준비한 모든 보따리를 활짝 풀어보도록 하자.
 
 
1. 네 왕이 다스리는 해양왕국 “라자 암팟”
 
 
파푸아 섬 도베라이 반도(Bird 's Head Peninsula) 북서 끝에 위치한, 인도네시아 군도의 가장 동쪽 섬인 라자암팟은 '네 명의 왕'이라는 뜻을 가진 군도이다. 
 
인도네시아의 '해양 생태계의 절정'이라는 수식어가 붙을 만큼 1,500개가 넘는 섬, 암초 등으로 구성된 지역으로, 주요 섬으로는 미솔 섬, 날라와티 섬, 바탄타 섬, 와이게오 섬, 코피아우 섬 등이 있다.

해양생물의 종다양성이 가장 풍부한 라자암팟의 숨막히게 아름다운 바다 세계와 라자암팟 왕국의 간략한 역사와 문화를 엿볼 수 있다.
 
 
2. 신들의 섬 “발리”를 다른 각도로 보자.
 

바뉴말라 폭포(Banyumala Waterfall), 고난이 스케이트보드 연습장인 스케이트 파크 암플리튜드(Skate Park Amplitude), 르 브리사 비치클럽(La Brisa Beach Club) 등 잘 알려지지 않는 발리의 비경들과 발리니즈의 특별한 일상등을 엿볼 수 있다.
 
 
3. "토바 호수" 를 맨 처음 만나는 방법
 

세계에서 2번째, 동남아시아에서 가장 큰 토바 호수는 7만 년 전 화산 폭발로 형성된 오랜 역사를 간직한 유서 깊은 호수다. 직접 가봐도 그 엄청난 면적 때문에 이 호수가 얼마나 거대한지 육안으로는 제대로 볼 수 없다.

토바 호수는 호수의 엄청난 면적 때문에 이곳에 사는 바탁족은 독특한 철학과 언어습관과 문화를 가지고 있다.

룸반 수히수히(Lumban Suhi-Suhi)마을의 풍경, 시뚜무룬( Situmurun) 폭포의 안락함, 그리고 토바 호수가 만들어낸 너무나 특별한 풍경과 이곳 사람들의 삶의 한 조각이 담겨있다. 
 
 
4. 사바나 초원 품은 마법의 섬 숨바
 

숨바 섬의 초자연적인 아름다움과 그 누구도 희석시킬 수 없었던 숨바 문화의 핵심요소가 맛깔나게 담겨있다.

건조한 사바나 기후대에 걸쳐있는 숨바는 물이 귀한 섬이지만, 고요한 와이린딩 사바나( Wairinding savannah), 탕게두(Tanggedu) 폭포, 수정처럼 맑은 위쿠리(Weekuri) 호수 등 숨바 섬에 담긴 빗물과 지하수는 초월적인 형상을 만들어 냈다.
 
새의 우아한 날갯짓을 담은 까보깡(Kabokang) 춤, 숨바 여성들의 정성과 창의력이 담긴 트눈(Tenun)직조 예술을 배우는 모습, 사람-동물-조상신과 자연이 연결되어 사는 라뜽가로(Ratenggaro) 전통 마을의 모습도 엿볼 수 있다.

발리에서 비행기로 고작 1시간 거리에 위치한 섬에 마법 같은 풍경과 문화가 펼쳐지고 있다.
 
 
5. “보로부두르”에 가야하는 이유
 

이곳은 세계 7대 불가사의 중 하나인 웅장한 보로부두르 사원은 더 이상 설명이 필요 없는 장엄하고 신비로운 기운이 서린 세계 최대 불교 사원 중 하나이다.

또한, 종교를 떠나 죽기 전에 꼭 한 번 방문해야 하는 곳이기도 하다.

보로부두르의 아성에 묻혀 잘 알려지지 않은 인근의 사원과 믄둣(Mendut)사원, 사무드라 락사(Samudra Raksa)박물관, 플라타란(Plataran)호텔 등은 보로부두르 인근에 위치한 시설들로 숨어있어 일정을 계획할 때 많은 도움이 된다. 이제 여행자들은 족자카르타에 가야 할 이유가 더욱 분명해질 것이다. 
 
 
6. “바탐-빈탄” 따로 또 같이
 

리아우 제도에 위치한 바탐과 빈탄은 비즈니스, 가족, 골프, 단체, 자유여행자 모두를 만족시키는 완벽한 한쌍 이다.
 
그린 팜스프링 골프장에서 퍼팅을 하는 모습, 신성한 마하 비하라 두타 마이트레야(Vihara Duta Maitreya) 사원, 당장 바닷물속으로 뛰어들고 싶을 만큼 맑은 바다 풍경을 품은 라 노(Ranoh) 섬 등 아직 잘 알려지지 않은 두 섬의 매력적인 여행 명소들이 있다.
 
 
7. 아직 때묻지 않은 순백의 섬 “리쿠팡”
 

술라웨시 섬 북쪽에 위치한 리쿠팡 이다. 한국에는 아직 생소한 곳이라 관련 사진과 글 자료가 별로 없다.

팔(Paal)과 풀리산(Pulisan) 해변의 매혹적인 풍경, 강가(Gangga)섬 주변의 총천연색 수중세계, 파라다이스 리조트 골프 클럽의 단순하지만 고급스러운 시설, 그리고 사람의 손때가 아직 묻지 않은 이곳의 순백색 매력을 여과 없이 느껴볼 수 있는 좋은 곳이다.
 

마지막으로 여행을 다녀온게 언제인가? 너무 오래전이라 아련하기만 하다.

하지만 백신 상용화가 시작된 나라도 있고 점차 안정화 되어가는 모습이 보인다. 멈추어야만 하는 답답한 이 시간들을 마냥 흘려보낼 것이 아니라, 평소에도 가보기 어려웠거나 생각지도 못했던 귀한 여행지 소개를 통해 발견하고, 남들보다 먼저 랜선으로 나마 정복해보는 건 어떨까. 여행이 자유로워지는 그날을 위해서..
 

▲ 사진= 박재아 인도네시아 창조경제관광부 한국지사장 

 

▲ 사진= 인도네시아 관광청 로고     ©인도네시아창조경제관광부 제공



 
* 글 : 박재아 인도네시아 창조경제관광부 한국지사장
* 편집 : <디스커버리뉴스 정기환 기자  jeong9200@discoverynews.kr>
정기환 편집부국장 / 기자 : jeong9200@gmail.com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