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피는 5월 단양강변에 유채꽃 만발한 봄꽃정원 조성이 한창

정기환 기자 | 기사입력 2021/04/06 [17:44]

꽃피는 5월 단양강변에 유채꽃 만발한 봄꽃정원 조성이 한창

정기환 기자 | 입력 : 2021/04/06 [17:44]

▲ 사진= 5월 단양강엔 유채꽃이 만발     © 단양군 제공


[디스커버리뉴스=정기환 기자] 단양군은 단양읍 상진리 장미터널부터 단양강 잔도 입구까지 길이 1.2km, 면적 1만1240㎡ 규모의 유채꽃 가득한 봄꽃밭을 조성, 단양강변을 찾는 여행객들에게 힐링을 선사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단양강변에 유채꽃이 5월 중순경 피기 시작해 5월 말 또는 6월 초 만개, 유채꽃 관람을 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와함께 단양군은 단양강 수변의 수질 개선과 대규모 야생화 식생대 조성을 위한 ‘한강수계 단양호 수질개선사업’도 추진한다.
 
지난해 10월 한강유역환경청의 ‘2020년 친환경 청정사업’ 공모에 선정돼 총 40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 단양읍 별곡리∼상진리 수변 2.7km 구간에 생태복원을 위한 1만6916㎡ 면적의 사면 식생대가 조성 중이다.
 
또 올해 단양읍 도전리∼별곡리에 2만3105㎡ 면적의 식생대를 추가로 조성하며, 오는 6월께 유채꽃과 함께 다년생인 금계국, 샤스타데이지부터 일년생일 백일홍 등 만개한 꽃들을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변형준 단양읍장은 “유채꽃밭 외에도 추진 중인 상진나루 계류장 조성사업의 900㎡ 잔디블록 광장과 단양호 수질개선사업의 비탈면 야생화 식생대로 단양강변은 볼거리가 훨씬 풍성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정기환 기자  jeong9200@discoverynews.kr>
정기환 편집부국장 / 기자 : jeong9200@gmail.com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